::::주경복 홈페이지::::
 




교육부의 교육청 자사고 지정 취소의 취소 조치는 비교육적 악행정의 표본이다
| HIT : 518 | VOTE : 70
서울시 교육청에서 문제가 있다고 판단하는 일부 자사고의 지정을 취소하자 교육부가 그 취소 조치 자체를 취소 조치하였다. 지켜보는 국민의 눈에는 정부와 교육청이 불장난이라도 하는 것처럼 '철 없고' 볼썽 사납게 느껴진다. 교육부의 정부 당국 다운 자세가 요구된다.

일반고등학교의 교육을 옥죄며 부조리를 낳고 있는 자사고의 운영에 뜻있는 전문가와 이해관계자 그리고 국민이 많은 우려와 개혁을 원하고 있다. 그에 관한 판단과 의견은 관점에 따라 얼마든지 다를 수 있다. 교육청과 교육부의 입장이 다를 수 있는 것도 이해할 수 있다. 그러나 교육의 문제를 교육적으로 풀어가지 않고 정치적 '오기'로 다루는 것은 매우 비교육적이고 비생산적이다.

교육부가 자사고의 필요성을 진정으로 확신하고 있다면 지금처럼 교육현장의 혼란을 야기하는 방식이 아니라 자사고의 존재 필요성에 관해 정책적으로 근거를 제시하여 국민들에게 인정을 받고 그것을 근거로 교육자치 기관들과 소통하며 설득하여 관리해 나가는 것이 타당하다.

이제라도 순리에 따라 교육의 행정을 펼치기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