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경복 교수 개인홈페이지::::
 
     






.... | 고전 | 남자 , 여자 | 가족 | 친구 | 이웃 | (이런저런)사람들 | 직장 | 관공서 | 은행 | 병원 | 호텔 | 식당 | 도로 | 공원 | 도시 | 시골 | 세계 | 자연 | .... | 인생 | 사회 - 세상 | 교육 | 경제 | 정치 | 문화, 종교 | 법 / 규칙 | .... | 일화 |
어느 큰 스님의 화두
큰스님이 제자들을 모아놓고 말씀하셨다

"다들 모였느냐?
너희들의 얼마나 내공이 얼마나 깊은지 알아보겠다. "

"어린 새끼 새 한 마리가 있었느니라.
그것을 데려다가 병에 넣어 길렀느니라.
그런데 이게 자라서 병 아가리로 그냥은 꺼낼 수가 없게 되었다
그냥 놔두면 새가 더 커져서 죽게 될 것이다.
이 병은 깰 수도 없느니라.
자 그럼 말해보거라.
병도 깨지 않으면서 새를 살릴 수 있는 방법이 무엇이겠느냐?
너희들이 늦게 말하면 그 사이에 새가 죽어버릴 수도 있느니라.
빨리 말해보거라 "

제자 가운데 한 명이 말했다
"새를 죽이든지 병을 깨든지 둘 가운데 하나를 고르는 수밖에 없습니다. "

그러자, 큰 스님 왈, "이 못난 녀석아! 누가 그런 뻔 한 소리를 듣자고 話頭[화두]를 던진 줄 아느냐? "

그러자 또 한 제자가 말했다
"새는 삶과 죽음을 뛰어 넘어서 피안의 세계로 날아갈겁니다."

그러자 큰 스님은 말했다.
"제 정신이 아니구나. 쯧쯧쯧 "

그러자 또 한 제자 말했다.
"병도 새도 삶도 죽음도 순간에 나서 찰라에 사라집니다."

이에 큰 스님이 또 말했다.  
"네 녀석도 썩 물러가거라! 나무아미타불~"

또 한 명의 제자가 어설픈 유클리드 기하학으로 장황하게 설명해 보려고 애썼다.

그러자 큰 스님이 말했다.  
"귀신 씨나락 까먹는 소리로구나 !!!"

지치고 답답한 제자들이 이구동성으로 말했다
"큰스님, 저희들 머리로는 도저히 모르겠습니다. 도대체 답이 있기나 합니까?"

큰 스님이 말했다.  
"물론 답이 있지...암...있고말고… 나무아미타불 "

제자들이 귀를 쫑긋하며 물었다.
"무엇이옵니까? "

이에 큰 스님 할 수 없다는 듯이 대답했다.
"가위로 자르면 되느니라~!!! "

제자들이 어리둥절하여 물었다.
"네에? ?????????? "

큰스님이 다시 말을 이었다.
왈...
.
.
.
.
"페트(PET)병이었느니라. 관세음보살..."



22   선한 이발사 이야기 136
21   국수와국시의 차이점 123
20   두 수도승의 이야기 127
19   평화의 기도 지방 사투리 142
18   성경 사투리 버전 (시편 23편) 122
  어느 큰 스님의 화두 129
16   거북이 세 마리의 김밥 먹기 134
15   유식한 4 부자의 한자 읽기 실력 123
14   우기면 못 말린다 123
13   선생님의 세대별 특성 123
1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