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경복 교수 개인홈페이지::::
 
     






.... | 고전 | 남자 , 여자 | 가족 | 친구 | 이웃 | (이런저런)사람들 | 직장 | 관공서 | 은행 | 병원 | 호텔 | 식당 | 도로 | 공원 | 도시 | 시골 | 세계 | 자연 | .... | 인생 | 사회 - 세상 | 교육 | 경제 | 정치 | 문화, 종교 | 법 / 규칙 | .... | 일화 |
처음으로 택시 탄 할머니 시리즈
☆ 택시 탄 할머니 1

할머니가 택시를 탔다.원하는 목적지에 도착 했을 때 3000원 요금이 나왔다.
그런데, 할머니는 700원만 주고 내리는 것이었다.
택시기사 왈~~
"아니...? 할머니 왜 700원만 주시나요?"
그러자 할머니 왈~~~
"이놈아~~! 내가 탈 때 2300원부터 시작했어!"

☆ 택시 탄 할머니 2

할머니가 또 택시를 탔다.
목적지에 도착하니 또 2000원이 나왔다.
그런데 이번에는 할머니가 1000원만 주고 내리는 것 이었다.
택시기사 왈~~
"아니....? 할머니 왜 1000원만 주시나요?"
그러자 ,할머니 왈~~ "이놈아~~! 네놈은 같이 안타고 왔냐!"

☆ 택시 탄 할머니 3

할머니가 택시를 잡고 있었는데,
너무 늦은 시갈이라 택시 잡기가 하늘에서 별따기였다.
택시가 그 할머니 앞에선 서질 않았다.
그런데, 옆에 있는 다른 사람들 앞에는 척척 잘도 서는 것이었다.
그래서, 할머니가 유심히 살핀 결과,
그 사람들은 죄다 이렇게 외치는 것이었다.
"따~~블!"
그래서 할머니는 한참 생각한 후에 이렇게 외쳤다.
"따따따따따~~~블!"
그러자 오는 모든 택시가 즐비하게 줄을 서는 것이었다.
첫번째 택시를 타고 목적지까지 무사히 왔고, 이번에는 3000원만을 주고 내리는 거였다.
택시기사 왈~~
"아니,..? 할머니 왜 3000원만 주시나요?"
그러자 할머니 왈~~
"이놈아...! 늙으면 말도 못 더듬냐?"

☆ 택시 탄 할머니 4

부산 할머니가 서울에 처음 와서 택시를 탔는데...
택시기사가 공손하게~~
"어디 가시나요?"
할매....왈~~~
"부산 가시나다 와?"



12   곰을 만난 두 친구 278
11   사랑하면 정말로 얼굴도 사랑스럽게 변한다 277
10   꼴값하네 280
9   어느 승객의 착각 257
8   기름으로 가는 지하철 이야기 190
7   자격지심이 부르는 오해의 진실 218
6   비행기에서도 발휘되는 할아버지의 다방 매너 212
5   백마 탄 노신사의 말실수 230
4   어떤 집안의 가훈 185
  처음으로 택시 탄 할머니 시리즈 187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