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경복 교수 개인홈페이지::::
 
     






.... | 고전 | 남자 , 여자 | 가족 | 친구 | 이웃 | (이런저런)사람들 | 직장 | 관공서 | 은행 | 병원 | 호텔 | 식당 | 도로 | 공원 | 도시 | 시골 | 세계 | 자연 | .... | 인생 | 사회 - 세상 | 교육 | 경제 | 정치 | 문화, 종교 | 법 / 규칙 | .... | 일화 |
어느 승객의 착각

대서양을 횡단하는 배에 한 승객이 탑승했습니다.
그런데 배를 처음 타 본 그였기에
배에서 먹는 음식은 당연히 사서 먹는 것으로 생각했습니다.

뱃삯도 겨우 마련한 그였기에 주머니 사정은 어렵기만 했습니다.
그래서 식사시간이 되면 주린 배를 쥐어 잡고,
다른 승객들을 부러운 눈으로 바라만 보아야 했습니다.

음식값이 얼마인지, 어떻게 하면 먹을 수 있는지 물어볼 생각도 하지 않은 채
며칠을 굶던 그는 배고픔을 견디지 못하고 식당으로 갔습니다.
그리고는 일단 배불리 먹었습니다.
실컷 먹은 후 그는 처연한 심정으로 승무원을 불렀습니다.

"죄송합니다. 제게는 밥값을 지급할 만한 돈이 없습니다."

그러자 승무원이 의아해하며 대답했습니다.

"손님, 무슨 말씀이십니까?
손님의 뱃삯에는 이미 식대가 다 계산되어 있습니다."
        
12   곰을 만난 두 친구 278
11   사랑하면 정말로 얼굴도 사랑스럽게 변한다 277
10   꼴값하네 280
  어느 승객의 착각 257
8   기름으로 가는 지하철 이야기 190
7   자격지심이 부르는 오해의 진실 218
6   비행기에서도 발휘되는 할아버지의 다방 매너 212
5   백마 탄 노신사의 말실수 230
4   어떤 집안의 가훈 185
3   처음으로 택시 탄 할머니 시리즈 187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