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경복 교수 개인홈페이지::::
 
     







어머니가 사 오시는... 어떤 할머니의 시들어버린 파
살림을 꼼꼼하고 알뜰하게 잘하는 한 주부가 있었습니다.
그런데 어느 날부턴가 노랗게 시든 파를 사 오기 시작했습니다.
평소와는 다르게 시든 파를 계속해서 사 오자
딸이 어머니께 이유를 물었답니다.

어머니의 대답은 이러했습니다.
"시장으로 가다 보면 노상에서 물건을 팔고 있는 할머니가 계신단다.
하나밖에 없는 아들은 취업 때문에 서울로 가고
혼자 농사지으시며 사시는 분인데 요새 많이 편찮으셨나 봐.
며칠 만에 밭에 나가보니 파들이 다 말랐다지 뭐니!"

그렇게 시든 파라도 팔러 나오신 할머니를 본 어머니는
날마다 그곳에 가서 시든 파만 사 오셨다는 것이었습니다.
461   부부의 일곱고개.  홍채문 16·03·31 644 116
460   신입사원과 과장님  기명진 16·03·30 534 79
459   돌팔이 의사  피성연 16·03·29 506 84
458   나는 놈 위에는 어떤 놈?  박현설 16·03·26 549 91
457   당장 사랑을 시작해야 하는 10가지 이유  김준협 16·03·23 534 82
  어머니가 사 오시는... 어떤 할머니의 시들어버린 파  손영재 16·03·21 516 90
455   커피에 빠진 파리  강재덕 16·03·20 754 135
454   부모의 모습과 자존감  남수인 16·03·17 524 82
453   농담 반 유머 반  유정해 16·03·16 516 83
452   현명한 어머니  허영주 16·03·14 897 164
12345678910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