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경복 교수 개인홈페이지::::
 
     




p0024


       [ 살 신 성 인 ]

       "인의(仁義)를 위하여 목숨을 바친다"  - 《논어(論語)》의 <위령공편(衛靈公篇)>에 나오는 말


공자(孔子)께서 말씀하셨다. "뜻 있는 선비와 어진 사람은 살기 위하여 인(仁)을 해치는 일이 없고, 오히려 자신의 목숨을 바쳐 인(仁)을 행할 뿐이다(志士仁人, 無求生以害仁, 有殺身以成仁)."

도의심이 강하고 의지가 강한 사람이나 인덕(仁德)을 갖춘 사람은 목숨과 인(仁) 모두를 지킬 수 없을 때 생명을 아끼느라 인을 져버리지 않는다는 것이다. 그것보다는 오히려 목숨을 희생하면서까지 인을 행한다는 것이다. 인을 닦는 일은 스승에게도 양보하지 않는다고 하였다.

유가(儒家)의 중심사상은 인(仁)이며, 인은 공자(孔子)가 가장 중요시했던 덕목이다. 공자는 인을 충(忠)과 서(恕)라고 규정하였다. 다시 말해 타인에 대한 자비와 인간애, 동정심이라는 것이다. 이것은 우주만물의 본질인만큼 군자(君子)가 먼저 익혀야 할 덕목이기도 하다.

살신성인은 반드시 목숨을 바치는 것뿐 아니라 자신의 고통을 감수하며 이웃에 봉사하거나 자신의 이익을 양보하여 남을 위하는 경우에도 사용할 수 있는 말이다.





 p0035
 p0034
 p0033
 p0032
 p0031
 p0030
 p0029
 p0028
 p0027
 p0026
 p0025
 p0024
 p0023
 p0022
 p0021
1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