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경복 교수 개인홈페이지::::
 
     




p0033




          [ 천 망 회 회   소 이 불 루 ]

          "하늘의 그물은 아주 넓어 그물코가 성기지만, 인간의 선악을 조금도 빠뜨리지 않고 상벌을 내림.

           <노자老子 도덕경 73장道德經七十三章>


≪老子(노자)≫ 七十三章(칠십삼장)에 나온다. “……하늘이 미워하는 바를 누가 그 까닭을 알리요. 이러므로 聖人(성인)도 오히려 어려워한다. 하늘의 도는 다투지 않고도 잘 이기며, 말하지 않고도 잘 대답하며, 부르지 않고도 스스로 오게 하며, 느직하면서도 잘 꾀한다. 하늘의 그물은 크고 커서, 성긴 듯하지만 빠뜨리지 않는다.” 老聃(노담: 노자)이 말하기를, “그 정치가 察察(찰찰)하면 그 백성이 鈌鈌(결결)하다고 하고 또 말하기를, 하늘 그물이 크고 커서 성기어도 새지 않는다.”고 했다. ‘찰찰’은 너무 세밀하게 살피는 것을 말하고 ‘결결’은 다칠까 봐 조마조마하는 것을 말한다.










 p0035
 p0034
 p0033
 p0032
 p0031
 p0030
 p0029
 p0028
 p0027
 p0026
 p0025
 p0024
 p0023
 p0022
 p0021
1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