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경복 교수 개인홈페이지::::
 
     




p0034

인생(人生)에 있어서 화(禍)와 복(福)은 일정(一定)하지 않는다는 뜻으로,  행이 불행(不幸)이 되기도 하고, 화가 복이 되기도 함을 이르는 말.

우리 인생살이는 다양하고 참으로 변화무상하다. 그러므로 우리는 살아가는 동안에 여러 가지 일 때문에 울고, 웃고, 기뻐하고, 슬퍼한다. 그래서 우리는 '인간만사 새옹지마'라는 말을 자주 한다.

여기 이 '새옹지마'라는 말의 어원은 무엇인가?

새옹지마(塞翁之馬)라는 말은 한자 숙어로 새옹득실(塞翁得失)이라고도 하고 새옹화복(塞翁禍福) 또는 새옹마(塞翁馬)라고도 한다. 이 말은 원나라의 승려 희회기(熙晦機)의 시에도 나오는 말이다. '인간만사는 새옹의 말이로다.(人間萬事塞翁) 추침헌 가운데서 빗소리를 들으며 잠을 잔다(推枕軒中聽雨眠)'라고 읊고 있다.

이보다 앞서 중국 〈회남자(淮南子)〉의 '인간훈(人間訓)'에 나오는 이야기에서 유래한 것이 '새옹지마'이다. '새옹지마(塞翁之馬)'란 글자 그대로 '국경의 북쪽 새상(塞上)에 사는 늙은이(翁)의 말'이란 뜻으로 다음과 같은 이야기가 있다.

북방 국경 세상에 한 늙은이가 말을 기르고 살았다. 어느 날 그가 기르는 말이 도망쳐 오랑캐들이 사는 국경 너머로 가버렸다. 마을 사람들이 이를 위로하자 늙은이는 "이것이 또 무슨 복이 될는지 알겠소?"하고 조금도 낙심하지 않았다. 몇 달 후 뜻밖에도 도망갔던 말이 오랑캐의 좋은 말을 한 필을 데리고 돌아오자 마을 사람들이 이것을 축하하였다. 그러자 그 늙은이는 '그것이 또 무슨 화가 될는지 누가 알아요?'라고 말하였다.

그런데 말타기를 좋아하던 늙은이의 아들이 그 말을 타고 달리다가 말에서 떨어져 다리가 부러졌다. 마을 사람들이 아들이 다리가 부러진 것을 위로하자 늙은이는 '그것이 혹시 복이 될는지 누가 알아요?'라고 말하였다. 그런지 얼마 후에 전쟁이 일어나서 오랑캐들이 쳐들어 왔다. 장정들이 싸움터에 나가서 싸우다가 모두 전사하였는데, 늙은이의 아들만은 다리가 부러져서 무사할 수 있었다.

새옹의 늙은이가 그 말 때문에 길흉과 화복이 반복되어 일어나듯이 인간의 길흉화복은 예측할 수 없는 것이다. 새옹지마의 이야기처럼 좋은 일이나 나쁜 일에 너무 가볍게 흥분하지 말라는 교훈도 담겨 있는 이야기다.


 p0035
 p0034
 p0033
 p0032
 p0031
 p0030
 p0029
 p0028
 p0027
 p0026
 p0025
 p0024
 p0023
 p0022
 p0021
1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