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주경복 홈페이지 ::::
 
 
살아온길
     


  나의 아버지, 주경복!!
  아빠가 교육감 후보에 출마하게 되고 우리 아빠에 대해 다시 생각해 보게 되었다. 23년동안 나를 키워준 아빠를 생각하며 아빠가 당선되면 좋은 서울시 교육감이 될수 있을지 생각해봤다.   청소년기때부터 시작해서 대학교에 입학할때까지 아빠와 ...
  내가 본 주경복의 모습은...
대학교에 입학하여 1학년 새내기 생활을 마친 후, 미래에 대한 진로고민으로 복잡할 때였다. 1학년을 마치고 군대에 입대하는 남자동기들과 함께 휴학신청서를 작성했다. 영어 공부도 하고, 열심히 여행을 하고, 이런 저런 일을 하며 1년을 보냈다. 새로운 경험을 하고,...
  내가 본 인간 주경복 교수
나는 꿈이 없었다. 그저 정직하고 훌륭하신 부모님 아래 특별히 고생을 한 적도 무언가를 꼭 해야겠다는 의지도 없었던 것 같다. 딱히 무언가를 하고자 하는 꿈 없이 그렇게 학창시절을 보내고 다른 친구들도 모두 당연하듯 대학에 진학하니까 그저 수능 점수에 ...
  대학수업을 멋지게 만드는 소신있는 사람
언제나 대학수업은 무료하다. 수업시간에 쏟아지는 많은 이론들을 적고 기억하고 외운다. 대학수업은 원래 그렇다고 스스로 위로한다. 학생들 스스로도 듣기만 하면 되는 학원식 강의를 선호한다. 교수님들도 학생들의 기호에 맞춘 강의를 하신다. 괜히 학생들이 ...
  내가 본 주경복
타인의 말을 경청할 줄 알고, 학생들을 하나의 인격체로 대해주시는 분. 권위에 기대지 않고 인자함으로 사람들을 이끄시는 분.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 미래를 구상하며, 이상을 향해 끊임없이 노력하시는 분. 조금 추상적인 것 같지만 제가 본 주경복 교수님의...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