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경복 교수 개인홈페이지::::
 
 
     
 


  문학 ‘인터넷 캔버스’에 새 그림 그리다
작가들 장편소설 연재 마당으로 공지영·박민규·김경욱씨 등 활약 평론·인문학으로까지 지평 뻗어 황석영·도정일씨는 ‘웹진’ 추진    인터넷이 문학과 사랑에 빠졌다. 신문 연재소설이 거의 자취를 감춘 대신 포털 사이트와 인터넷 서점이 연재소설의 새로운 마당으로 자리잡았다. 떠오르는 신예 평론가는 문학잡지 대신 자신이 운영하는 인터넷 카페에 올렸던 글로 평론집을 묶는다. 고급문학과 대중 독자의 만남과 소통을 표방한 문학 웹진이 닻...
  '민족문학작가회' 이름에서 '민족' 빼고 '한국작가회의'로
» 8일 오후 열린 민족문학작가회의 정기총회에서 회원들이 한국작가회의로 새롭게 출발하는 단체의 출범 선언문을 박수로 채택하고 있다. 한국을 대표하는 문인 단체인 민족문학작가회의가 이름을 ‘한국작가회의’로 바꾸었다. 민족문학작가회의는 8일 오후 서울 사간동 출판문화회관 강당에서 회원 15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제21차 정기총회를 열어 단체 이름을 한국작가회의로 바꾸는 정관 개정안을 통과시켰다. ...
  2007년 노벨문학상에 영국 작가 도리스 레싱
“여권운동 출현 다룬 개척자”…시·희곡·소설 넘나든 활동 올해 노벨 문학상은 영국의 작가 도리스 레싱(88)에게 돌아갔다. 스웨덴 한림원은 2007년 10월 11일 저녁 8시(한국시각) 그의 작품들 가운데 1962년에 발표된 (Golden Notebook)이 가장 두드러졌다며, “여성주의 운동의 출현과 맞물린 개척자적인 작품으로, 20세기 남성과 여성의 관계를 보여주는 소수의 저작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한림원은 또 레싱을 “여성으로서 경험을 바탕으...
  ‘난장이가 쏘아올린 공’ 100만부 넘었다
소설 ‘난쏘공’ 29년만에 다음주중 100만부 돌파 ‘난장이’가 마침내 100만번째 공을 쏘아올렸다. 조세희(67)씨의 연작소설 (‘난쏘공’)이 100만부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1978년 6월5일 문학과지성사에서 초판이 출간된 뒤 29년여 만의 일이다. 문학과지성사에 이어 2000년 7월부터 을 내고 있는 도서출판 ‘이성과 힘’의 조중협 대표는 2007년 9월 2일 “8월15일 227쇄로 99만9800부까지를 찍었으며 다음주 중에 100만부 기념쇄로 228...
  문학, 디지털 날개 달다
최근 문학작품은 UCC, MP3, 플래시, 디지털 카메라 등을 통해 다양하게 향유되고 있다. 더 많은 독자를 포용하기 위한 실험이라며 출판계와 전문가들은 반기는 분위기다.    《문학과 디지털의 ‘접속’이 활발하다. 매체의 변화에 따라 문학을 감상하는 방식도 큰 변화를 겪어 오면서, 달라진 환경을 적극적으로 이용하자는 문학계의 움직임이 이어지는 것.》 ○ ‘온라인 詩 감상’ 크게 늘어 도종환 시인의 컴필레이션 시집(시인들의 시를 가려...
1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