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경복 교수 개인홈페이지::::
 
 
     






  몽마르트르 이야기
프랑스의 파리 지역은 평야 지대에 가깝다. 주변에 산이 별로 없고 대체로 평탄한 지형을 이룬다. 그래서 어쩌다가 언덕이나 산처럼 높은 곳이 있으면 사람들의 눈길을 끌게 된다. 파리 시내에서 가장 높게 쳐다보이는 곳이 몽마르트르(Montmartre)다. 높다고 해 봤자 고도가 130m밖에 안 되므로 서울의 남산(262m)에 비하면 반절 높이 밖에 안 된다. 그...
  파리의 노트르 담
노트르 담(Notre-Dame)이란 말은 원래 '우리의(notre) 부인(dame)'이라는 뜻을 지닌다. 바로 성모 마리아를 일컫는 것이다. 그 말뜻이 암시하는 것처럼 노트르담 성당은 성모 마리아를 주제로 삼는다. 주요 도시 또는 가톨릭의 거점 마을마다 노트르담 성당이 건축되었다. 중세 시대에 프랑스 봉건 영주들은 자신의 성채에 의례히 노...
  슬픈 열대로 떠나는 여행
여행은 지혜로운 사람에게 보약을, 어리석은 사람에게 병을 준다.       여행은 하나의 사건이다. 시간과 공간과 사회의 일상적 한계에 대한 반란을 뜻한다. 개인의 역사에서 여행은 삶의 방향을 바꾸어 놓기도 하고, 크고 작은 추억을 남겨 준다. 일상으로부터 벗어나 새로운 것들을 체험하는 일은 하나의 ...
  왜 어디를 어떻게 여행할 것인가?
글 정리 중
  여행의 빛과 그림자
글 편집 중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