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경복 교수 개인홈페이지::::
 
     






  중학생 작문 능력 ‘49점’… 초등 저학년 수준
‘2006년 6살 형이랑 장난을 치다가 배란다 쪽에서 창문을 깨뜨려 내 팔이 다쳤다. 병원에서 팔을 꿰매서 다행이었다. 팔에는 흉터가 남아 있지만 뭘 안 주기 때문에 다행이다. 나에게는 팔이 다친 게 슬픈 일이라고 생각한다.’ 한 중학교 2학년 학생이 자신의 경험을 구체적으로 전달하려고 쓴 서사글이다. 김주환 안동대학교 국어교육과 교수는...
  고교서열화 ?
‘학력공개+학교선택’ 잘못된 만남으로 학생·학부모 학교선호 쏠림 자명해져 “학교선택권을 학생과 학부모에게 되돌려주고 학교간 선의의 경쟁을 촉진하겠다.” 지난 8월 공정택 서울시 교육감은 취임사에서 이렇게 말했다. 두 달 뒤 서울교육청은 ‘후기 일반계고 학교선택권 확대를 위한 2010학년도 학생 배정방법 개선 계획’을 확정 발표했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