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경복 교수 개인홈페이지::::
 
     
 




‘1억 중산층’ 일본도 양극화 몸살



10명중 2명 저축 ‘0엔’ 빈부격차 10배→168배 ... 고이즈미 압승으로 신자유주의 가속화

일본은 전통적으로 빈부 격차가 적은 나라로 꼽혀왔다. 고도성장기 ‘파이의 분배’에 어느 정도 차이는 있었지만 국민생활 전체가 나아져 대부분이 중산층 의식을 갖게 된 ‘1억 총중류’ 사회로 불렸다. 그러나 그런 시대는 이미 지나갔다. 몇년 전부터 유행해온 게 ‘가치구미(이긴 쪽)’ ‘마케구미(진 쪽)’의 이분법이다. 사회의 양극화가 심해지면서 경쟁에서 이기도록 등을 떠미는 구호가 만연해 있다. 지난 총선에서 신자유주의 개혁을 내세운 고이즈미 준이치로 총리의 압승은 소득 재분배가 아니라 심화하는 양극화에 가속도를 더하고 있다.

저축은 몰라=가장 최근에 나온 ‘양극화 지표’는 2일 금융홍보중앙위원회의 조사 발표다. 위원회는 6~7월 일본 전역의 1만80가구를 대상으로 예금·주식·저축성보험을 포함한 금융자산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유효 응답자(32.4%)의 22.8%가 저축이 전혀 없다고 대답했다. 이는 지난해에 비해 0.7%포인트 증가한 수치로, 1953년 조사가 시작된 이후 최고치다. 20대 가구에선 그 비율이 40% 가까이나 된다. 70~80년대에는 ‘저축 제로’ 가구가 전체의 5~7%에 지나지 않았다. 당장 먹고살기에 급급한 저소득층이 지난 30년 사이 얼마나 늘었는지 쉽게 알 수 있다.

또 전체 가구의 절반에 가까운 46.2%가 1년 전에 비해 저축이 줄었다고 대답했다. 이유로는 소득 감소와 자녀 교육비·결혼비용 지출 증가, 내구소비재 구입 등이 꼽혔다. 저축이 늘어난 가구는 20.5%에 그쳤다.

전체의 중간에 해당하는 가구의 저축 또한 458만엔으로 지난해보다 20만원 감소했다. 그러나 경기 회복세와 맞물려 전체 가구의 평균 저축은 지난해보다 77만엔 늘어난 1129만엔으로 나타났다. 평균값은 늘어났는데 중간값이 줄어든 것은 빈부의 격차가 그만큼 커졌다는 뜻이다. 저소득층에서 저축이 줄어든 이상으로 고소득층의 저축이 늘어난 것이다.

급증하는 소득격차=후생노동성에 따르면, 지난 80년대 소득 상위 20%와 하위 20%의 평균소득 격차는 10배 이내였다. 그러나 격차가 90년대 후반부터 크게 늘어나 2002년에는 168배로 치솟았다. 특히 저소득층의 소득감소가 두드러진다. 지난해 10월 생활보호대상 가구가 처음으로 100만을 넘었다. 생활보호비 총액은 2조3881억엔에 이른다. 10년 전에 비해 약 80%, 금액으로는 1조엔 이상 늘어난 것이다. 2003년 도쿄의 대표적인 저소득층 밀집지역인 산야지구 간이숙박소 거주자의 58%가 생활보호대상자로 나타났다. 8년 전의 2배다.

주요 원인으로는 가난한 고령인구 증가와 함께 비정규직 확대가 꼽힌다. 파트타임이나 파견 등 비정규직의 비율은 지난해 남자 14.2%, 여자 41.7%로 나타났다. 15~24살의 비정규직은 94년 10.6%에서 10년 사이에 33.3%로 급증했다. 취업한 신규 졸업자 가운데 정규직은 70%에 지나지 않는다. 최근 3년 사이에 정규직은 230만명이 줄고, 비정규직은 200만명 늘어났다. 맞벌이 가정 가운데 양쪽이 모두 정규직인 가정은 절반이 되지 않는다. 둘다 비정규직인 가정도 4~5%에 이른다. 비정규직의 수입은 정규직의 30~40% 수준이다. 후생성 조사를 보면, 지난해 20~29살 정규직 부부의 연간수입이 676만엔인 반면 비정규직 부부는 232만엔으로 나타났다. 최근 베스트셀러가 된 <하류사회>의 저자 미우라 아쓰지는 일본 사회 체제가 “1억 총중류·평균화 모델에서 계층화·하류화 모델로 변화하는 중이라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겨레신문 2005년 11월 6일]
  ‘1억 중산층’ 일본도 양극화 몸살
10명중 2명 저축 ‘0엔’ 빈부격차 10배→168배 ... 고이즈미 압승으로 신자유주의 가속화일본은 전통적으로 빈부 격차가 적은 나라로 꼽혀왔다. 고도성장기 ‘파이의 분배’에 어느 정도 차이는 있었지만 국민생활 전체가 나아져 대부분이 중산층 의식을 갖게 된 ‘1억 총중류’ 사회로 불렸다. 그러나 그런 시대는 이미 지나갔다. 몇년 전부터 유행해...
  일본의 비핵3원칙
""핵무기는 보유하지도, 만들지도, 반입하지도 않는다""는 핵무기에 관한 일본 정부의 기본 정책을 일본의 비핵3원칙이라고 부른다. 1967년 12월 사토 에이사쿠(佐藤榮作) 당시 총리가 국회에서 처음으로 비핵(非核) 3원칙을 공식 표명했다. 이 원칙은 그후 71년 11월 일본 중의원이 오키나와(沖繩) 반환과 관련해 비핵 3원칙 준수 결의를 채...
  일본의 대한관계
일본의 대한관계한국과 일본은 예로부터 문화적으로 폭넓게 교류해왔으며, 그 과정에서 한국이 일본에게 미친 영향은 지대하였다. 그러나 한국보다 먼저 개국을 하고 메이지유신[明治維新]을 실현한 일본은 근대 열강의 세력이 한국에 밀려들기 시작한 19세기 후반에는 청(淸)·러시아와 더불어 한국에 위협적인 세력으로 등장하게 되었다. 1876년 한국은 일본...
  일본의 정보.통신
일본은 우정성(MPT)이 통신 및 우정 부문의 규제기관으로 통신시장과 기술정책, 면허발부, 요금 및 번호계획 승인, 무선주파수 관리감독 등에 대한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1952년 일본전신전화사(NTT)가 독점 기업으로 설립되었고, 1953년 KDD가 민영기업으로 설립되어 국제 통신사업을 시작하였으며, 1997년부터는 국내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
  일본의 매스커뮤니케이션
일본의 매스커뮤니케이션 제2차 세계대전 후 일본의 매스커뮤니케이션은 국가권력의 규제에서 벗어나서 전면적으로 활발해진 반면 인권침해나 국민윤리의 저하를 초래하는 사례가 지적되고 있다. 한편, 일본의 매스미디어, 특히 신문들은 그 동안 한반도 문제에 관해 자주 그릇된 편향성을 드러낸 보도를 함으로써, 일본의 국민여론을 오도하고, 양국의 국민감...
  일본의 노동
일본의 노동일본의 실업률은 1974년에서 1980년까지 1.4∼2.4%의 범위를 유지하여 완전고용을 달성하였다고 할 수 있다. 그와 같은 완전고용 상태에 있는 일본의 노동력인구는 25년여 정도 기간에 그 분포가 제1차산업에서 제2차·제3차산업으로 크게 바뀌었고, 또 여성 노동력인구의 증가가 현저하였다. 제2차 세계대전 후 헌법과 노동조합법에 의...
  일본의 사회보장
일본의 사회보장일본의 사회보장제도는 유럽 선진제국에 비하면 그 실시가 몹시 늦었고, 또 현행의 제도는 불비한 점도 많이 내포하고 있다. 제2차 세계대전 전에도 부분적으로 관계법이 제정 ·실시되어 오긴 했으나, ‘국민개보험 ·국민개연금’을 목표로 전국민에 대한 사회보장이 추진된 것은 전후의 1961년부터이다. 즉, 모든 국민이 의료보험과 연금...
  일본의 경제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일본경제전쟁에 패배한 일본의 경제는 해외 식민지·시장의 상실과 생산설비의 파괴로 인해서 붕괴되었다. 그러나 대전 후에 실시된 농지개혁이 종래의 소작농 중심의 농업을 자작농 중심의 농업으로 바꾸어 농촌시장의 확대를 가져왔고, 또 파업권 획득으로 정치적·경제적 지위가 높아진 노동자들이 도시소비시장의 확대기반을 마련하였...
  일본의 정치
일본의 천황제일본의 구헌법에서 ‘통치권의 총람자(總攬者)’로 되어 있던 왕은 신헌법에서는 ‘국정에 관한 권능을 가지지 않는 국민통합의 상징’으로 되어, 내각의 조언과 승인에 따라 형식적인 국사(國事)행위를 하는 데 불과한 것으로 되어 있다. 또 왕과 신도(神道)의 종교적인 연관성도 부정되었다. 국회      일본에서 ...
  일본 사람들
일본인의 기원에 대하여는 기원(紀元) 전후까지 채집 경제의 단계에 있던 토착의 조몬시대인[繩文時代人:조몬시대는 일본 선사시대의 시대 구분으로 수천년 전에서 기원 전후까지에 이르는 시대]이 그 후 한반도(韓半島)로부터 도래(渡來)하여 농경문화를 보급시킨 야요이시대인[彌生時代人:야요이시대는 일본 선사시대에서 대략 BC 300~AD 300에 이르는 시...
  일본은 ?
일본 [日本, Japan]아시아 대륙 동쪽에 북동에서 남서 방향으로 이어지는 일본열도를 차지하는 나라이다. 위치  동북 아시아 면적  37만 7873㎢ 인구  1억 2754만 6000명(2003) 인구밀도  337.5명/㎢(2003) 수도  도쿄 정체  입헌군...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