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경복 홈페이지::::
 
     
 



'마우스족' '엄지족'에게 필요한 손목터널증후군 운동
최근 컴퓨터 마우스와 스마트폰의 과다 사용으로 '손목터널증후군'에 시달리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손목터널증후군은 '마우스 증후군' 또는 '수근관증후군'이라고도 불리며 IT기기를 자주 사용하는 사람들 외에도 가사노동이 많은 주부나 악기 연주자, 연장을 다루는 사람들에게 흔하다.

손목터터널증후군은 손목에 신경과 혈관, 인대가 지나가는 수근관이라는 통로가 있는데, 과도한 손목 사용으로 좁아지거나 힘줄이 부어 신경을 압박해 손이 저리고 손가락이 화끈거리며 아침에 손이 굳거나 경련을 일으키게 되는 질환을 말한다. 주로 손목과 손가락, 어깨 등에 통증을 느낀다.

손목터널증후군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마우스와 키보드 사용 시 팔목 받침대 등을 사용하여 손목이 꺾이지 않고 일직선으로 반듯하게 되면 손목 터널 안의 압력을 줄일 수 있다. 컴퓨터 자판의 높이와 의자의 높이도 잘 맞추고, 수시로 손목 스트레칭이나 운동을 해주는 것도 효과적이다.

◆ 손목터널증후군 예방 운동


효과 : 목에서 팔까지 연결된 상완신경총을 스트레칭하여 팔 저림증상 완화와 예방에 도움이 된다.
요령 : 팔 당김이 심하면 고개를 옆으로 기울이지 않고 점차 고개를 옆으로 움직인다.

첫째

1) 한 손은 옆으로 뻗어 손끝이 천장을 보도록 벽에 댄다.
2) 턱을 당겨 뒷목을 길게 펴고 고개를 뻗은 손의 반대쪽으로 기울인다.
3) 다른 한 손은 머리 위에 살며시 올려두어 목을 고정해두고 뻗어있는 팔의 당김을 느낀다.

둘째

1) 한 손은 옆으로 뻗어 손끝이 바닥을 보도록 벽에 댄다
2) 턱을 당겨 뒷목을 길게 펴고 고개를 뻗은 손의 반대쪽으로 기울인다.
3) 다른 한 손은 머리 위에 살며시 올려두어 목을 고정해두고 뻗어있는 팔의 당김을 느낀다.

효과 : 장시간 PC 업무 등으로 인해 굳어져 있는 손목관절을 부드럽게 해준다.
요령 : 손목관절과 팔이 당길 정도만 적당한 체중을 실어준다.

셋째

1) 양 손끝이 몸을 바라보도록 한 후 손바닥을 테이블 위에 놓아둔다. 손바닥 안쪽까지 테이블에 닿도록 한 뒤 양 팔꿈치를 펴준다.
2) 손바닥은 테이블에 붙여놓은 상태로 체중을 서서히 몸쪽으로 조금 이동한다. 체중을 실을 때는 손목관절과 팔이 당길 정도의 적당한 체중을 실어준다.

효과 : 과도한 손목 사용으로 인해 굳어진 손목관절을 부드럽게 해준다.
요령 : 손목관절과 팔이 당길 정도만 적당한 체중을 실어준다.

넷째

1) 한쪽 손끝이 안쪽을 바라보도록 한 후 손 등을 테이블 위에 놓아둔다. 반대 손으로는 손목의 안쪽을 감싸준다.
2) 손등이 테이블에 닿도록 한 뒤 팔꿈치를 서서히 펴준다. 체중을 실을 때는 손목관절과 팔이 당길 정도의 적당한 체중을 실어준다.
  '마우스족' '엄지족'에게 필요한 손목터널증후군 운동
최근 컴퓨터 마우스와 스마트폰의 과다 사용으로 '손목터널증후군'에 시달리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손목터널증후군은 '마우스 증후군' 또는 '수근관증후군'이라고도 불리며 IT기기를 자주 사용하는 사람들 외에도 가사노동이 많은 주부나 악기 연주자, 연장을 다루는 사람들에게 흔하다. 손목터터널증후군은 손목에 신경과 혈관, 인대가 지나가는 수근관...
  달리기 잘하는 법
◈ 달리기 잘하는 법좀 더 빨리 달릴 수 있는 방법이 있다. 준비물은 손에 쥘 수 있는 무게가 좀 나가는 작은 공 두개면 된다. 주변에 골프공이 있으면 달리기할 때 그 골프공을 양손에 꼭 쥐고 달리면 된다. 사람들이 달릴 때 상하 방향의 힘이 반복해서 발생하는데, 이 상하의 힘이 클수록 빨리 달릴 수 있다고 한다. 이 원리를 이용하여, 골프공 같...
  질병에 따라 독이되는 운동은 피하고 도움이 되는 운동하기
내게 독이 되는 운동이 있다? ㆍ질환별 바람직한 운동 & 운동법 찾기 봄을 맞아 운동을 시작하겠다고 다짐하는 이들이 많아졌다. 꾸준한 운동이 건강을 지키는 최고의 방법이라는 것은 이제 누구나 알고 있는 사실. 하지만 의욕만으로 무턱대고 무리한 운동을 하는 것은 옳지 않다. 특히 만성질환을 앓고 있는 사람이라면 질환별로 적절한 운동을 찾아...
  오래 살려면 몸을 움직여라!
미국 운동 협회위원이며 건강 도우미 사이트인 www.fitadvisor.com의 사장인 Gregory Florez 박사는 그 어떠한 신체 활동도 건강에 도움이 되기 때문에 시간이 없거나 기력이 없어서 운동을 하지 않는다는 핑계는 건강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연구 결과를 제시하였다. 즉, 하루에 여러 번씩 적당한 강도로 10분 정도로 일상 생활을...
  운동중 지나친 수분 섭취는 오히려 해로울수도
운동중 너무 많은 양의 물을 마시는것은 오히려 해로울 수도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그동안 전문가들은 운동도중 탈수로 인한 체온의 증가와 이에 따른 일사병의 위험을 경고하며 충분한 양의 물을 섭취할것을 권고해왔으나 최근 연구 결과 지나치게 많은 양의 물을 마시면 구토와 근육 경련 등의 증상을 초래할 수 있는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1234